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부적절한 댓글은 일괄삭제합니다. 최근 부적절한 댓글이 늘어 당분간 댓글 기능을 차단하오니 양해바랍니다.   

제주뉴스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도의회, 비자림로 확·포장 촉구 결의안 폐기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9-06 15:09 조회11회 댓글0건

본문

제주 비자림로 확·포장 사업 조기 개설 촉구 결의안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도내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등 도내 24개 정당·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늘(6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갈등 악화시키는 비자림로 확포장사업 조기개설 촉구 결의안을 폐기하고 다른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비자림로 확·포장 사업 조기 개설 촉구 결의안이 내일 본회의에 정식 안건으로 상정될 것"이라며 "이번 결의안을 통해 다양한 시만 참여 활동에 대한 제주도의원들의 반민주적 의식이 너무나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품앗이 서명을 뿌리 뽑고 제주도의 미래를 세우는 정치를 약속해야 한다"며 "이번 결의안을 폐기하고 비자림로 문제의 합리적 해결 방안을 도의회가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내일(7일) 제39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비자림로 확·포장사업 조기개설 촉구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