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부적절한 댓글은 일괄삭제합니다. 최근 부적절한 댓글이 늘어 당분간 댓글 기능을 차단하오니 양해바랍니다.   

제주뉴스

‘국내 최대 규모’ 제주 민속오일시장 점포 전매·전대 행위 여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12-16 14:19 조회46회 댓글0건

본문

국내 최대 규모의 오일시장으로 꼽히는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서 제3자에게 점포를 전매·전대하는 등 불법 영업 행위가 좀처럼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시는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점포 940개소 중 제3자에게 임대하거나 매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점포 214개소를 적발했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실태조사 결과 제3자 임대¶매매로 추정되는 점포는 232개소로, 점검 완료한 836개 점포의 27.7%로 나타났습니다.

실태조사 기간 중 ▲자진 사용허가취소 7개소 ▲판매품목 임의변경 시정완료 7개소 ▲사용허가 취소 청문 절차가 예정된 곳은 4개소로 확인됐습니다. 현재 점포사용허가 취소된 1개소는 명도소송과 형사고발이 진행 중입니다.

오일시장의 경우 70대 이상 허가자가 시장 전체의 36%를 차지하며, 사용허가자 대부분 고령자로 타인이 사용하는 점포수가 증가하는 문제가 발생해 왔습니다.

또 오래 동안 영업을 지속하면서 불법 전대와 전매 등과 같은 문제가 이어졌고, 사용허가 취소 후에도 민사 다툼 등을 이유로 무단 점유하는 사레가 발생했습니다.

제주시는 법 위반점포 사용 허가취소, 명도소송 등 실질적인 행정처분을 강화하고, 점포허가 취소 후 무단점유에 대한 형사고발, 변상금 부과 등 관리 감독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제주시 관계자는 "오랜 시간 동안 영업을 지속하면서 상인들이 불법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대다수로, 제3자 영업자에 대해 사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전통시장 운영·관리 조례는 공유재산인 시장 점포를 임대한 상인은 배우자나 직계가족에 한해서만 지위를 승계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