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뉴스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각 단체 반발 거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12-06 11:56 조회2회 댓글0건

본문

 

ico_anchor.gif

 

제주도가 어제(5일)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조건부 개원을 허가했습니다.

하지만 정치권은 물론 민주노총과 대한의사협회 등도 반발하고 있어 향후 논란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제주BBS 황민호기자의 보도입니다.

911646_134531_5453.jpg
원희룡 제주지사
ico_reporter.gif

 

[인서트/원희룡/제주지사]

제주의 미래를 위해 고심 끝에 내린 불가피한 선택임을 고려해 제주도민들의 양해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제주도가 어제 제주를 방문한 외국인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녹지국제병원의 설립을 허가했습니다.

원희룡 지사가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는 사이, 도청 밖에서 시민단체들은 원 지사의 퇴진을 요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습니다.

911646_134532_558.jpg

[인서트/양연준/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제주도민의 결정은 무시하고 중국 투자자와의 신뢰를 찾겠다는 언급에 과연 누구를 위한 도지사이고...

정치권의 반응도 뜨거웠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오늘(6일) 녹지국제병원의 개원 허가가 "의료체계를 흔드는 시작점이 될지 우려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는 녹지국제병원을 철저히 감독해 영리병원 개원이 의료체계의 붕괴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911646_134533_5531.jpg
정의당 이정미 대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어제 논평을 내고 “원희룡 지사가 제주도민의 건강을 영리와 맞바꿨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대한의사협회도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오늘(6일) 녹지국제병원의 허가를 항의하기 위해 제주도를 찾습니다.

최 회장은 원희룡 지사를 항의 차 방문해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에 대한 철회를 요청한다는 계획입니다.

911646_134534_5551.jpg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인서트/박종혁/대한의사협회 홍보이사]

"생명권이 사유재산보다 우선시 된다는 헌법적 가치를 주장 했는데 이것이 깨진 거잖아요. 각 의료기관에서 사유재산권을 주장했을 때 이걸 막을 방법은 없죠"

제주도의 국내 첫 영리병원 허가가 정치권은 물론 노동계와 의료업계로 반발이 이어지면서 향후 논란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제주에서 BBS NEWS 황민호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