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뉴스

녹지국제병원 조건부 허가, 반발 커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12-06 12:32 조회2회 댓글0건

본문

 

911659_134541_3245.jpg

국내 첫 영리병원인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조건부 개원 허가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원희룡 지사가 어제(5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는 사이, 도청 밖에서 시민단체들은 원 지사의 퇴진을 요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오늘(6일) 녹지국제병원의 개원 허가가 "의료체계를 흔드는 시작점이 될지 우려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는 녹지국제병원을 철저히 감독해 영리병원 개원이 의료체계의 붕괴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오늘(6일) 녹지국제병원의 허가를 항의하기 위해 제주도를 찾습니다.

최 회장은 원희룡 지사를 항의 차 방문해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에 대한 철회를 요청한다는 계획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