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부적절한 댓글은 일괄삭제합니다. 최근 부적절한 댓글이 늘어 당분간 댓글 기능을 차단하오니 양해바랍니다.   

제주뉴스

서귀포시, 외국인 공공형 계절근로자 41명 입국…필요 농가에 배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3-10-30 14:43 조회417회 댓글0건

본문

서귀포시는 베트남인 외국인 공공형 계절근로자 41명이 내일(31일) 입국해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배치된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제주위미농협에 배치되며 근로자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후 다음달 2일부터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서귀포시와 제주위미농협은 지난 9월 베트남 남딘성에 방문하여 근로자 현지 면접을 하였고, 면접을 통해 선발했습니다.

먼저 41명이 1차 입국한 후 공공형 계절근로자 9명은 향후 추가 입국할 예정입니다.

공공형 계절근로자는 기존의 농가가 직접 고용하는 제도와 달리 농협이 근로자와 근로계약하고 운영 배치를 담당하기 때문에 이용 농가의 인건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농가의 계절근로자 임금은 일당으로 남자 11만원, 여자 7만5천원입니다.

입국 다음날인 1일에는 외국인 근로자가 생활환경 및 영농 업무에 안정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기초 농작업, 한국 문화, 기초생활법률, 산업안전보건교육, 감귤 수확 현장실습 교육 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5개월간 감귤 수확기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투입됩니다.

이종우 서귀포시장은 "이번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이 농촌 일손 부족 해결에 도움이 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시켜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