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부적절한 댓글은 일괄삭제합니다. 최근 부적절한 댓글이 늘어 당분간 댓글 기능을 차단하오니 양해바랍니다.   

제주뉴스

오영훈 지사 “차기 정무부지사 인선 고민 깊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4-02-01 15:46 조회718회 댓글0건

본문

사진 제주도청 제공사진 제주도청 제공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김희현 전 정무부지사의 차기 인선에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오늘(1일) 오전 제주도청 소통회의실에서 출입기자단과 차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정무부지사가 임명 기간 동안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 안타깝다”면서 “차기 인선에 고민이 깊다”고 말했습니다.

오 지사는 “정무부지사는 관광, 1차 산업 등을 관리 감독하고, 언론 관계를 원활하게 하는 정무적 자리이기 때문에 (책임이) 간단치 않다”면서 “사직이 진행됐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이에 근접할 수 있는 적임자를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인선에 대해 조례가 개정된 만큼 개정된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폈습니다.

오 지사는 “2월 5일 이사회가 열릴 예정으로 그 규정에 점검이 이뤄지면 공식으로 인사가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오 지사의 1심 선고 내용과 관련 ‘도민에 대한 사과’라는 기자의 질문에 “항소를 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몰라도 제가 아직 인정(90만원)을 하지 못한다”면서 “지금 사과는 적절치 않고, 정무라인도 저와 같은 상황”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 밖에 1심에서 법원이 제주동부하수처리장 관련 해녀와 주민들의 손을 들어준 것에 오 지사는 “1심서 패소했고 당연히 항소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 지사는 “월정리 마을과 어촌계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1심서 패소한 만큼 당연히 항소 준비 중으로 일부 패소에 따른 공사 중단은 무리”라고 공사 중단 주장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최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제주도 부동산의 암울한 전망에 대해 오 지사는 부동산의 조정 단계라고 분석했습니다.

오 지사는 “그동안 제주 부동산 가격이 높게 형성됐으나 이제 안정화 단계”라며 “우선 69%의 읍면 지역 민간주택 미분양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 지사는 부동산 경기 제어의 접근 방법은 공공주택 확대라고 답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