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부적절한 댓글은 일괄삭제합니다. 최근 부적절한 댓글이 늘어 당분간 댓글 기능을 차단하오니 양해바랍니다.   

제주뉴스

달라진 제주 청년들의 인식변화... 비혼 동거 OK, 입양OK, 부모님 부양 '글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4-06-13 15:12 조회273회 댓글0건

본문

ae0055c4e34adf4e12b40189fbc5e3a8_1718259125_509.jpg
비혼과, 자녀출산, 입양, 가사분담등에 대한 2022년 제주 청년들의 인식이 10년 전(2012년)보다 더 개방적으로 변화되었습니다. 

호남지방통계청이 ‘호남, 제주지역 사회지표로 본 청년의 삶’을 오늘(13일) 발표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19세에서 34세 사이의 제주의 청년 인구는 2015년 10만 3천여명에서 2020년에 11만여명으로 가장 정점을 찍었다가 점차 줄어들며 2022년에는 10만 6천여명으로 10년 전 수준으로 돌아갔습니다.

배우자가 있는 청년 비율은 2016년 25.5%로 가장 높았다가 2018년 21.2%, 2022년 18%로 매년 꾸준히 줄어들었습니다.

가족에 대한 제주 청년들의 인식도 10년전과 달라졌습니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제주 청년은 2012년에 54.3%에서 2022년 31.8%로 감소했으며 ‘비혼 동거에 대한 입장’은 2012년 66.5%에서 2022년 83.1%로 증가했습니다.

또 ‘결혼 후 자녀를 가질 필요 없다’는 질문에 2012년 41.4%에서 2022년 50.2%로 증가했고, ‘비혼 출산’에 동의하는 비율도 2012년 37.6%에서 2022년 60.2%로 제주 청년들의 인식이 기존 혈연중심의 가족주의에서 다양한 가족과 결혼의 형태에 대한 개방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유가 있으면 이혼을 해도 좋다’는 답에 제주청년 23.2%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이후 ‘재혼’에 대한 긍정률은 4%로 드러난 것을 보아 제주 청년들이 결혼이라는 제도 자체를 삶의 필수요소로 여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광주, 전북, 전남, 제주지역 중,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는 청년들의 견해 비중은 모두 80%를 웃돌고 있는데 이 가운데 실제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는 현황은 제주가 47.9%로 가장 높았습니다.

눈여겨 볼 점은 ‘부모 부양에 대한 견해’에서 제주의 청년들이 2012년에는 ‘가족의 책임’을 45.9%로 가장 크게 여긴 반면, 2022년에는 가족, 정부,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는 비율이 60.6%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부모님 스스로 노후를 해결해야 한다’는 비중도 2012년 9.2%에서 2022년 11.9%로 늘어난 것으로 보아 가족을 구성하고 부양하는데에 있어 사회의 역할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