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부적절한 댓글은 일괄삭제합니다. 최근 부적절한 댓글이 늘어 당분간 댓글 기능을 차단하오니 양해바랍니다.    

교계뉴스

제주불교계, 4.3불교계 명예회복 위한 희생자 추모사업회 발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7-08 14:30 조회19회 댓글0건

본문

 

ico_anchor.gif

 

한국불교 현대사의 아픈 과거 가운데 하나인 제주 4.3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불교계의 추모사업회가 발족합니다.

4.3 당시 이웃 종교와 비교할 수 없을만큼 큰 피해를 겪은 불교계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 명예회복을 위해 지역 불교계가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제주BBS 이병철 기잡니다.

942839_162685_1516.jpg
1936년 관음사 전경
ico_reporter.gif

 

[인서트 / 광순 스님 / 명법사 주지, 13살에 관음사 기거]

“(4.3당시 관음사에서) 무장대 간부급들이었던 모양이야. 우리 생각에는 근데 이덕구라는 분도 보았고, 이덕구 한 분은 얼굴이 엷어. 어릴 때 마마했던 모양이라. 인물은 별로 볼 거 없어도 (무장대에서) 제일 높은 분이었던 모양이야. 이덕구.”

13살에 한라산 관음사에서 행자생활을 했던 광순 스님은 4.3당시 잠시 관음사에 기거했던 무장대 사령관인 이덕구의 기억을 생생하게 증언합니다.

현재 조계종 제 23교구 본사인 제주 관음사는 토벌대와 무장대 간 치열한 전투의 한 가운데서 회복하기 힘든 참혹한 상처를 입었습니다.

제주지역은 4.3당시 90여개 사찰 가운데 40여개 사찰이 피해를 입었고, 스님 16명이 희생됐습니다.

[인서트 / 보각 스님 / 대원정사 회주]

“(4.3으로 제주불교 맥이) 완전히 끊겼지. 이일선 스님네도 그렇게 해서 후가 없어버리고 다 그 분도 얼마나 똑똑한 분이라고 내가 듣건대는 굉장히 똑똑한 분이었다고요. 원문상 스님네, 이일선 스님네 이런 분들 아주 똑똑했다고”

하지만 4.3당시의 이같은 제주불교계의 피해는 오랜 세월 제대로 조명 받지 못했습니다.

이에 관음사를 중심으로 한 제주 불교계가 한마음으로 진상규명과 희생자 추모, 명예회복에 나서면서 조금씩 실태가 드러났습니다.

관음사는 오는 19일 관음사 선센터에서 도내 정관계와 불교계 인사 등을 참석한 가운데 제주불교 4.3추모사업회 창립총회와 법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인서트 / 허운 스님 / 관음사 주지]

“4.3은 진실규명도 아직 채 미처 되지 않았고요. 완벽하게 100% 다 못하지만 할 수 있는데 까지는 다 해야 할 것 같고요. 앞으로 끝을 내면 안 되겠고 4.3을 기념하고 추모하고 4.3을 통해서 부정적인 에너지를 긍정적인 평화정착 사업으로 잘 이뤘으면 합니다.”

창립총회에서는 4.3추모사업화의 법인화와 정관 제정과 임원 구성, 향후 사업계획 등이 확정될 예정입니다.

4.3추모사업회 창립은 제주불교계가 4.3의 아픔을 떨쳐버리고 상생과 협력의 공동체를 조성하는 길로 나아가는데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BBS뉴스 이병철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